Home 대학/대학원 융합교육전공

대학원 융합교육전공

창의적 인재 육성에 대한 사회적인 필요성이 강화됨에 따라 융합적 사고력을 향상시키는 융합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15 교육과정 개정에서도 ‘창의·융합 인재 양성’을 위한 기초 소양과 핵심 역량 강화를 강조하였다.

이러한 사회적 관심에 따라 한국교원대학교에서는 미래지향적인 융합교육을 지도할 수 있는 교사 양성을 위해 대학원을 신설하게 되었다.
이는 한국교원대학교에서 추구하는 교육과정의 미래 지향적 운영 방향에도 잘 맞는다.

 

 

[한국교원대학교 교육과정 운영의 방향]

 

 

융합교육전공에서 추구하는 융합교육의 시각은 다음과 같다.
  • 융합교육의 초점은 모든 것을 잘하는 인재의 육성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위치에서 다양한 분야와 의사소통할 수 있고 열린 마음으로 다른 사고를 받아들여 상이한 범주-영역-분야를 창조적으로 연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인재를 기르는 것이다.
  • 이러한 교육을 위해서는 가르칠 지식을 ‘유일한 진리’인 것처럼 제시하는 교수방식을 버리고, 지식이 만들어지는 상황과 맥락 및 다양한 전제 조건들을 접하게 함으로써 학습자가 다양한 지식들을 비교하면서 연결시킬 수 있는 시각을 길러주는 것이 필요하다.
  • 이는 근대성이 강조해온 일원주의(Monism)의 한계를 극복하고 탈근대적인 시대가 요구하는 다원주의(Pluralism)의 창조적인 가능성과 잠재력을 수용하고자 하는 세계적인 학문적 연구와 흐름을 같이 한다. 또한 경쟁과 효율성만을 강요하는 현 사회의 모순을 해결하고 상호 공존과 지속적 발전이 필요한 미래 사회를 건설하기 위한 교육의 의무이자 과제이다.
  • 상황과 맥락에 대한 이해와 함께 다양한 이론의 공존을 받아들이는 다원주의는 옳음에 대한 가치 판단을 거부하는 상대주의와는 차별화되므로 학생들이 다양한 영역의 지식을 학습한 후에 혼란을 겪을 가능성은 낮다. 오히려 유일한 지식 체계 대신 다양하고 실질적인 ‘앎’이 생성되는 상황과 맥락을 이해함으로써 더욱 확고한 가치 판단의 기반을 다질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소위 ‘정상 패러다임’과 달리 다양한 지식에 대한 관용적 태도를 가지기 때문에 위기 상황에서 혁명적 변화를 겪지 않고도 자연/사회 현상에 대한 설명과 분석이 가능할 것이며 이전보다 훨씬 포괄적인 해석과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게 될 것이다.
  • 따라서 융합교육은 단순히 다양한 지식을 동시에 접함으로써 최종적인 지식의 양을 증가시키는 데에 그 목적을 두지 않는다. ‘인문, 사회, 과학, 기술의 기초 소양을 균형 있게 함양하기 위한 교육’인 융합교육은 궁극적으로 나와 사회, 자연과 세계가 모두 유기적으로 연결된 하나의 총체임을 이해하고 삶 속에서 배움을 실현하는 인성교육과 맥락이 같다.
  • ‘인문, 사회, 과학, 기술의 기초 소양을 균형 있게 함양하기 위한 교육과정’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융합교육(convergence education)’ 뿐 아니라 ‘교육의 융합(convergence in education)’과 ‘교육자의 융합(convergence in educators)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다양한 분야의 교육전문가들이 끊임없이 상호소통하고 지속적인 공동연구를 진행해야 한다.

 


[융합교육전공 강좌의 비전과 방향]